김효영 교수님, 주관적 예측에서의 개인과 그룹 행태 비교 논문으로 개제 확정

김효영 교수님, 주관적 예측에서의 개인과 그룹 행태 비교 논문으로 개제 확정

김효영 교수님이 “Individual and Group Advice Taking in Judgmental Forecasting: Is Group Forecasting Superior to Individual Forecasting?”이라는 논문을 Journal of Behavioral Decision Making(SSCI 저널)에 개제 확정되었다고 합니다.

경영진은 기업을 효율적으로 경영하고 미래에 대한 대비를 위해 예측을 합니다. 이 때, 새로운 제품이 출시되거나 정책의 변화가 발생할 때 주로 주관적인 예측을 사용합니다. 주관적인 예측은 크게 두가지 방법으로 이루어 집니다. 첫 번째는 과거 데이터를 보고 경험을 바탕으로 예측을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외부 조언을 보고 개인의 주관을 반영하여 수정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2017년에 미국에서 실시한 설문 자료에 따르면 기업의 약 75프로 정도는 주관적 예측 방법을 조금이라도 반영을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이 정보기술이 발전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무자들은 주관적 예측 방법을 꾸준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김효영 교수님 논문은 주관적 예측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방법을 모색하는 연구로 개인과 그룹 간의 예측 행태를 비교하였습니다. 특히, 조언이 주어졌을 때 개인과 그룹이 조언을 받아들이는 정도와 조언의 질(quality)을 구분하는 정도를 비교하였습니다. 전체적으로 그룹이개인보다 조언을 덜 받아드리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그룹이 함께 예측을 한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예측에 대한 자신감 수준(Confidence Level)이 높게 생성되었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또한, 그룹이 개인보다 조언의 질을 더 잘 구분하였으나, 그룹 내 의견불일치가 높을수록 예측에 대한 자신감 수준(Confidence Level)이 낮아지고 따라서 조언을 더 수용하는 행태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 전문가들은 이 연구는 조직의 의사결정 행태를 이해함으로써, 정보기반의 효율적인 의사결정체계를 설계하는 데 높이 기여한 논문이라고 평가들을 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김효영 교수님의 계속되는 좋은 연구들이 있기를 응원합니다.